광화문 점심 #33 굿밀 아보카도 샌드위치 냠냠

같은 곳에서 최대한 먹지 않는다, 는 불문율을 깨고 오늘 다시 굿 밀에 갔다. 샌드위치가 먹고 싶었는데 카페 마마스는 가격이 조금 부담스럽고 서브웨이는 좀 멀다. 더군다나 저번에 제육 덮밥 사러 굿밀에 갔을 때 아보카도 샌드위치를 눈여겨 뒀기 때문에 오늘 소원풀이하러 감.

지도 크게 보기
2019.2.15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아보카도 샌드위치 (6800원) - 전체적으로 단맛이 강한 것이 조금 아쉽지만 생각보다 든든하다.

호두와 참깨가 들어간 것으로 추정되는 호밀빵 사이에 스프레드, 아보카도, 치즈와 햄이 들어있다. 스프레드는 처음에 그냥 마요네즈인줄 알았는데 마요네즈보다 더 달고 가벼운 질감이다. 마요네즈나 마가린에 설탕이나 양파/사과같은것이 조금 첨가된 듯하다. 빵 안에 호두가 씹혀서 고소한 맛이 나는 점은 좋았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단맛이 강해서 식사용 샌드위치의 만족감이 떨어지는 느낌.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뭔가 제대로 식사한 기분이 들려면 단맛보다는 짠맛이 강한게 더 만족감이 큰 것 같다. 음식이 달면 혈당이 금새 떨어져서인지 곧 배가 고프기도 하고, 아무래도 염분섭취의 느낌이 나야 정신적 포만감이 배가되는듯. 물론 실제 수치만 따지자면 샌드위치에 치즈나 햄 등이 있으니 염분도 많이 들어갔으리라 짐작한다.

포장지를 열었을때 생각보다 샌드위치의 사이즈가 작아 보여서 조금 걱정했으나, 두 조각을 다 먹을 때 즈음에는 충분히 배가 불렀다. 아보카도가 많이 들어간 것을 감안했을 때 가격도 적당하다 생각하지만, 맛만 생각하면 그냥 무난한 정도이다.



덧글

  • yudear 2019/03/08 18:23 #

    헐 아보카도 완젼 실해요 나중에 점심 먹을일 있으면 먹어야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