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alytics


(유광) 가죽잠바가 좋아 잡담

페이턴트 레더나 비닐같은 유광 자켓에 대한 나의 열망에 불을 지펴준 것은 바로 고다르의 Masculin Féminin.
내 눈을 사로잡은 저 검정 자켓. 트렌치 코트 다음으로 갖고 싶은 아이템이다.
유광 자켓에 대한 나의 정처 없는 주절거림.

작년 이맘때 쯤 앤아더 스토리즈에 이 투피스가 풀렸을 때 꼭 사고 싶었는데, 
뭔가 자켓의 핏이 어정쩡해서 패스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게다가 가격도 꽤 비쌌음. 자켓만 40만원에 스커트가 20이었나... 고민하다 안샀는데 잘한듯.


앤아더스토리즈에서 이번시즌에는 이런 자켓을 내주었으나
저 갈색 파이핑이 마음에 안들고, 소매가 넓은 것도 별로. 
무엇보다 모토자켓의 라펠에 흔히 달린 저 큰 단추가 땡기질 않는다.
(무게때문에 붙어있는 건가?)


그러다 버버리의 이런 자켓을 사고 싶다고 생각했으나 
이번엔 뭔가 너무 "핀란드의 톰"스러워서 (유노왓아이민) 실제로 입기엔 약간 부담스러울 것 같아 마음을 접었다. 
그리고 이걸 보니 느끼는건데 너무 매끈하게 번득이는 유광보다는 주름이 지거나 질감이 살아있는 반 유광? 이 좋은 것 같다.


뒤늦게 레포메이션에서 이런 완벽한 자켓을 팔았다는 것을 알고 후회했지만 이미 늦었는데 뭐...


구글 검색으로 찾은 자켓. 차라리 약간 이렇게 스포티 한 것도 괜찮겠다.


온라인에서 뭐가 예쁜게 있나 하고 봤는데 역시 사고 싶은건 비싸더라. 2500파운드 정도ㅋㅋㅋㅋㅋㅋ 이런


그나마 아웃넷에서 고르고 고른게 이거인데... 지를까... 
아니면 블프때까지 기다려볼까

까르벤의 치마도 괜찮은 것 같다. 
게다가 재질이 약간 야해서 기장까지 너무 짧으면 좀 부담스러운데 
(앤아더스토리즈에서 치마를 안 산 이유이기도 하다).
 저정도 기장이면 나한테는 무릎까지 와서 괜찮을 것 같기도. 하지만 같은 값이면 자켓을 사는게 나을지도 모르겠다.

그냥 이렇게 의식의 흐름대로 사고 싶은 것들에 대한 나의 욕망을 쏟아내는 것도 재미있군요.
일하다가 스트레스 받는 것을 이렇게라도 풀어보려는 발악일지도. 
일 한지도 이제 8개월이 됐는데. 돈은 생각보다 많이 안모이네요. 
그래도 이번 블프때는 일 열심히 한 기념으로 예쁜거 하나 셀프선물 해야겠다 생각하고 있습니다. 
차라리 에라모르겠다 하고 돈지랄을 해볼까요.




덧글

  • 붕숭아 2018/11/09 23:35 #

    돈은 모으는게 아니예요.
    모을만큼 버는거예요.
    .....또륵...
  • 포도젤리 2018/11/10 09:41 #

    핫핫 명언이십니다....(오열)
    숭아님은 집 사실 돈도 모으시고 알뜰살뜰하게 잘 사시는 것 같아서 자극받네요ㅜㅜ 전 언제 제집 마련의 꿈을 이룰 수 있을까요ㅎㅎㅎㅎㅎㅎㅎ ㅠㅠㅠ
  • 붕숭아 2018/11/12 23:01 #

    ... 매우 찔리네요...;;;
    집 살 돈 .. 없었어요.. 엄마한테 받았...쿨럭... 물론 모기지는 제가 갚아나가지만요.. 그래서 집 팔면 엄마 주려고요...
    저도 제 집이 생겨서 좋지만 무엇보다 엄마를 위한 재테크랄까요 ;.;
    여기가 시골이라 집값이 싸서 가능하지 맨하탄/뉴저지는 제가 넘보지도 못하겠더라구요..ㅠㅠ
    서울은 정말 너무 비싸요...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