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alytics


Le Labo 르 라보 Mousse de Chene 30 무스 드 셴 30 뷰티



르 라보의 씨티 익스클루시브 라인 중 무스 드 셴 30 (Mousse de Chene; Oakmoss, 오크 모스)의 리뷰입니다.

르 라보의 씨티 익스클루시브 라인은 지정된 도시에서만 구할 수 있는 고유의 향을 컨셉으로 하던 이벤트성 라인인데요, 올해는 온라인 샵을 포함 모든 곳에서 라인 전 상품을 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번 프리뷰 포스팅에도 썼지만 즐거운 마음에 가장 흥미가 생기는 샘플 바이얼을 여러 개 구한 것이 최근 도착했고, 짧게나마 하나씩 시향기를 올리려고 합니다.

모든 향수는 쓰는 사람과의 상성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조합에 따라 크게 다르게 느껴 지기도 하죠. 같은 사람이 쓰더라도 흡연여부, 식습관, 운동, 함께 사용하는 바디 제품이나 세제 등에 따라서도 느낌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아래 리뷰는 제 개인적인 체험이고 감상으로, 참고만 부탁드리고, 시향을 추천드립니다. 


첫 번째 타자는 암스테르담의 향수인 무스 드 셴 30. 르 라보 향수 이름의 뒤에 붙는 숫자는 들어가는 원재료의 가지 수를 말한다고 합니다. 

이끼라는 이름을 보고 꼼데가르송의 원더우드나 2같은 이름을 상상했는데, 뿌렸을 때 가장 처음 퍼지는 향은 놀랍게도 상큼하고 싱그러운 초록색 베티버계열의 향 입니다.

탑노트가 날아가고 그 다음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건 살짝 비릿한 향신료의 냄새인데, 라임? 타마린드? 같은 새콤한 냄새와 바질, 시나몬, 파프리카, 후추 등의 냄새가 나면서 우습지만 개인적으론 팟타이와 탄두리 치킨이 생각나더군요.

미들 노트가 날아가고 상대적으로 무난한 드라이다운이 남는데, 파출리와 나무, 가죽, 이끼의 잔향이 부드럽게 돌 때 즈음에 깨달았습니다. 

제 피부에서 무스 드 셴 30은 제가 어릴 때 몰래 들어가 구경하던 할머니댁의 부엌 냄새입니다. 바닷가 도시의 한적한 부분에 자리잡은 오래된 빌라였는데, 베란다에는 할아버지께서 기르시던 난초와 이끼가 있었죠. 원목으로 된 마루가 깔린 집이었는데, 부엌의 미닫이 문을 열면 청소가 잘 안되어 온갖 향신료의 냄새가 끈적하게 들러붙은 캐비닛들안에 뱀술이며 사과술, 매실청이 가득했고, 플라스틱 병과 봉투들 안에 할머니께서 사두고 몇년씩 깜빡하신 오래된 말린 식재료들이 있었어요.

바로 기분이 좋아지는 향은 아니고, 조금 불편합니다. 청정한 자연에 껴있는 이끼가 아니라, 인공적이고 약간은 더러운, 뭔가 사람냄새가 나는 이끼에요. 

아마 한병을 다 살 일은 없겠지만, 한번 쯤 경험해 보기엔 나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탑-미들 노트 구간에서 다차원적이고 흥미로운 향수임에는 분명합니다. 

추신:

뷰티쪽 글은 네이버 블로그랑 병행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편집 및 글쓰기 기능이 그쪽이 더 편리하기도 하고 해서요. 단, 네이버 블로그는 대리구매 등 상거래글이 조금 있을 예정이라 그게 불편하거나 딱히 보기 싫으신 분들도 계실테니 이글루스도 꾸준히 업데이트 예정입니다. 즉, 이글루스가 편하신 분들은 굳이 옮기실 필욘 없지만 혹 네이버가 편하신 분들은: http://blog.naver.com/saratoga_perrier 로 놀러와 주신다면 감사하겠습니다. 


덧글

  • 2017/09/13 13:2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9/13 15:3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